톰 요크, ‘서스페리아, Suspiria’ 사운드트랙 발표와 싱글 선공개

NEWS AND GEL


라디오헤드Radiohead의 보컬리스트, 톰 요크Thom Yorke의 영화 음악 감독 데뷔작 ‘서스페리아 Suspiria’의 사운드트랙이 10월 26일 공식 발매된다. 이어 앞서 싱글 ‘Suspirium’이 선공개되었다. ‘서스페리아’는 2018년 아카데미 각색상을 수상한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Call Me By Your Name’의 감독 루카 구아다니노Luca Guadagnino의 차기작으로, 1977년 발표된 이탈리아 호러 거장, 다리오 아르젠토Dario Argento의 동명 원작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설국열차’, ‘옥자’로 국내에 많은 팬을 보유한 틸다 스윈튼Tilda Swinton과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의 다코타 존슨Dakota Johnson이 주연을 맡고, 미아 고스Mia Goth, 클로이 모레츠Chloe Moretz 등 개성파 신예들과 원작에서 주인공 역을 맡았던 원로 배우 제시카 하퍼Jessica Harper도 합류한다.



다리오 아르젠토의 1977년 원작 ‘서스페리아’는 ‘역대 호러영화 Top 10’에 항상 랭크되는 대표적인 고전이다. 원작의 음악을 맡은 이탈리아 프로그밴드 고블린Goblin의 어둡고 신비로운 사운드트랙 또한 시대를 넘어선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감독 루카 구아다니노는 영화 공식 발표에서 톰 요크의 참여를 두고 “꿈이 이루어졌다”고 밝히며 “우리의 목표는 불안하고도 변화무쌍한 영화를 만드는 것이다. 여기에 톰 요크보다 더 나은 사람은 없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번 ‘서스페리아’의 사운드트랙에는 톰 요크가 창조한 25곡이 담겨 있다. 영화 내의 연주곡들과 톰 요크의 보컬이 입혀진 ‘Unmade’, ‘Has Ended’, ‘Suspirium’ 등의 트랙이 포함된다. 그 중 선공개된 ‘Suspirium’은 영화 전반에 걸쳐 테마가 되는 주요 스코어이기도 하다. 톰 요크는 이번 사운드트랙을 위해 이제껏 발표한 작품들과는 거리가 있는 새로운 시도를 감행했다. 영화 속 1977년 독일 베를린의 배경을 염두에 둔 크라우트록 풍의 전자 음악 작업, 피아노 발라드, 겹겹이 다중 녹음된 보컬과 멜로디는 공포와 갈망, 우울을 동시에 전달하며 혼돈 속에서도 응집력 있는 주술을 만들어냈다.



‘서스페리아’의 전체 작곡, 어레인지 작업은 톰 요크가 담당했다. 라디오헤드의 9집 [A Moon Shaped Pool] 의 레코딩 엔지니어, 샘 패츠-데이비스Sam Petts-Davies가 톰 요크와 공동 프로듀서를 맡았다. 테마곡 ‘Suspirium’에는 러시아 출신의 플루트 연주자 파샤 만수로프Pasha Mansurov가, ‘Has Ended’와 ‘Volk’에는 런던 컨템포러리 오케스트라와 합창단, 그리고 현재 17세인 톰 요크의 아들, 노아 요크Noah Yorke가 드럼 연주로 깜짝 참여하고 있다.


영화 ‘서스페리아’는 8월 29일 개막된 제 75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 경쟁작으로 출품되어 첫 선을 보이고 오는 11월 북미 개봉을 확정했다. 사운드트랙은 그에 앞선 10월 26일 디지털 음원과 2CD, 2LP(핑크 바이닐) 앨범으로 발매된다.


자료제공 = 강앤뮤직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