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rd Stone meet 조덕환, 노련한 락커와 현재 가장 ‘핫’한 뮤지션들의 합이 만들어낸 시너지.

LIVE REPORT

탁월한 음악성과 그를 뒷받침해주는 연주력으로 뭉친 연주파트의 ‘합’은 노련한 락커 조덕환과 만나 더욱 커다란 시너지를 발휘했으며, 특히 마지막을 장식한 ‘세계로 가는 기차’의 자유분방한 연주경합은 자리를 채운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자주 만나기는 어렵겠지만, 꼭 더욱 큰 무대에서 다시 만나고 싶은 공연이었다.


취재, 글 송명하 | 사진 전영애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