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nsnake, “헤드뱅이나 슬램도 좋지만, 뛰고 놀며 즐길 수 있는 음악이 우리의 매력이다.”

MONTHLY ISSUE/ISSUE NO. 29

최근 새롭게 등장한 트랜스코어 밴드들의 활동이 눈에 띈다. 연합 공연을 펼치기도 하고 디지털 싱글이나 EP의 발매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들 밴드 가운데, 최근 EP를 발표한 신스네이크를 소개한다.

글 송명하

신스네이크Synsnake가 결성된 건 작년 6월로, 인터넷을 통해 구인 글을 보고 학교 선후배 관계인 베이스의 황준성과 기타리스트 김재민이 합류한 게 그 시작이다. 김재민은 이미 몇몇 밴드를 전전하며 하드코어와 헤비메탈 연주를 해 왔지만 기존 팀들에 들어가 활동하다보니 자시의 의견을 내는 게 다소 어색해, 이 기회에 직접 밴드를 결성해보자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강한 메탈 사운드에 에프엑스를 가미한 사운드를 염두에 두고, 나머지 밴드 멤버를 구하는 과정에서 의견 충돌이 생겨 원래 처음 밴드 결성 제안을 했던 멤버는 밴드에서 이탈하고 오디션을 통해 현재 라인업이 구축됐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