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ing Lucille, 18년간의 집념으로 완성해낸 1990년대 록의 종합 선물 세트

MONTHLY ISSUE/ISSUE NO. 29

미씽 루씰은 뮤지션 강우석(기타/보컬)의 음악에 대한 집념이 18년간 이어온 밴드라 할 수 있다. 이 밴드의 출발점은 1998년 지미 헨드릭스의 커버 밴드로서 활동했던 때부터였고, 2000년대 몇 년간 활동을 중단했다가 2007년 첫 싱글을 발표하면서 다시 부활했다. 그리고 2010년대 들어와서 새로운 멤버들을 규합하면서 현재의 트리오 편성-강우석과 조창기(드럼), 최기봉(베이스)-을 완성했다. 지난 2016년 6월 말, 드디어 첫 정규작 [Life Under The Surface]를 공개한 이들을 앨범 발매 쇼케이스 공연의 리허설을 마친 7월 9일 오후, 공연장 근처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인터뷰, 정리 김성환 

공연 당일 만난 멤버들의 모습은 매우 기분이 좋으면서도 상기된 느낌이었다. 가장 먼저 밴드로서 소중한 첫 정규작을 완성한 것에 대해 그들은 기쁨과 걱정이 공존하는 반응을 보였다. 멤버들의 변동 등의 어려움 속에서도 앨범이 완성된 것에 대해 감사(조창기)하며, 앨범의 음악 속에 담긴 사회적 메시지가 잘 전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최기봉)도 갖고 있었다. 특히 강우석은 트렌디한 음악은 아니라서 지루할 수도 있겠지만, 밴드의 지금까지의 여정을 결산하는 결과물로서의 자부심도 대답 속에 담겨 있었다.

----

인터뷰 이후 베이시스트 최기봉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밴드에서 탈퇴하고, 앨범 수록곡 절반 이상을 함께 작업했던 김두영이 가입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