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rosmith, 당당하게 다른 차원임을 강조하는 거장의 자신감과 여유

MONTHLY ISSUE/NOVEMBER 2012




포효하듯 울부짖는 정통의 락큰롤 사운드는 기본이고, 몸을 저절로 동작하게끔 유도하는 적절한 리듬의 펑키한 곡들, 그리고 특장점인 파워 발라드에 이르기까지 시대를 걸쳐서 여러 매력으로 에어로스미쓰를 아껴온 다양한 팬들을 두루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 확실히 차원을 달리 하며 거장의 포스와 연륜에서 오는 지혜로움까지 에어로스미쓰는 차원을 넘나드는 음악을 하는 밴드임이 증명되고 있다. 


가장 미국적인 정서와 음악성을 두루 표현해온 국가대표급 거물 장수 밴드라면 단연코 에어로스미쓰(Aerosmith) 아니겠는가?! 결성 이후 40여 년이 넘는 세월동안 전 세계적인 앨범 판매량은 무려 1억 5백만 장 이상, 그리고 골드와 플래티넘, 멀티 플래티넘 앨범은 55종이 넘는다. 블루스 곡들이 커버된 [Honkin’ On Bobo](2004)로부터 따져도 거의 9년에 가까운 시간이 흐른 후 나오게 된 신보 [Music From Another Dimension]으로 이들은 확실히 다른 차원의 반열임을 선언하며 동시에 증명하고 있는 중이다.


글 성우진 | 사진제공 소니 뮤직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