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mps, ‘Over the L’arc en Ciel’, 하이도의 근원적 에너지



제목은 저렇게 붙였는데, 걍, 낚시다. 뱀프스는 라르크 앙 씨엘과는 완전 별개다. 물론 하이도의 여러 측면 중 하나가 발전적으로 반영되어 있긴 하지만, 최근 뱀프스가 보여주는 음악적 성과는 단지 그런 연관관계 이상의 무엇이다.


글 한명륜 | 사진제공 Universal Music


결과론적이긴 하지만, 2005년 발표된 [Faith]는 라르크가 됐건 솔로 프로젝트가 됐건 하이도의 음악에 있어 중요한 사건이었다. 펑크에 대한 하이도의 애정이야 익히 알려진 것이었지만 [Faith]에 실린 곡들은 단순한 애정 이상의 결과물이었다. 허락된 음표 길이의 한계에 달라붙는 끈적한 그루브에, 새로운 경지로 들어선 자신의 중저음 보컬, 그리고 무엇보다 입체적이면서도 투박하지 않은 기타 톤 등은, 그 이전까지 자신의 음악에 비할 수 없는 과감함이 돋보이는 결과물이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