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세기 이끈 롤링스톤스 믹 재거의 혓바닥 로고, 베이직 아이템 선보여!

NEWS AND GEL



유니버설뮤직 산하 머천다이즈 브랜드 브라바도가 롤링스톤스(The Rolling Stones)의 클래식 통그(Classic Tongue) 아트웍 디자인된 숄더백, 머그컵, USB 등 베이직 아이템들을 오늘(2일) 출시했다.

 

의류와 모바일 악세서리로 더 많이 알려진 브라바도는 앞으로 생활과 좀 더 밀접한 아이템들을 선보이며 상품 카테고리를 다양하게 확장할 계획이다.

 

브라바도 아이템의 디자인 중 가장 사랑을 받고 있는 롤링스톤스의 혓바닥 로고는 존 파셰(John Pasche)의 작품으로, 믹 재거(Mick Jagger)가 롤링스톤스만을 위한 이미지를 찾기 위해 찾은 로얄 예술 대학교(Royal College of Art)에 재학 중이었던 존 파셰를 만나 탄생하게 되었다. 당시 학생이었던 존 파셰는 믹 재거의 입을 보고 이 로고를 만들게 되었고 롤링스톤스와 4년 동안 함께 일했다. 지금까지도 롤링스톤스의 로고로 사용되고 있는 이 혓바닥 로고는 롤링스톤스만이 아니라 혓바닥 로고 자체가 상징화되어 패션계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한편, 롤링스톤스 베이직 아이템 6종은 브라바도 공식 온라인스토어(www.bravado.co.kr)에서 한정으로 판매한다.


자료제공 = 유니버설 뮤직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