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ament, 패왕의 자리에 올라 선 테스타먼트

MONTHLY ISSUE/SEPTEMBER 2012




플레이와 함께 물밀 듯 쏟아지는 에너지에 놀라지 말라. 이것이 바로 테스타먼트이며, 이것이 진정 정통 스래쉬메틀의 정수다. 탄탄함과 쫀득쫀득이라는 표현을 앞단에 내놓았다. 더하여 정교함과 안배된 스피드. 그리고 통산 열 번째 앨범을 내놓는 이들의 여유로운 진격은 승화된 테스타먼트 음악의 과감함이다.


굳이 특정 장르의 성장과 부흥을 논하지 않아도, 시간 앞에서 적잖은 각 장르의 명장들이 변질, 혹은 퇴색됨은 당연하다. 1980년대 중후반 이후 득세하던 수많은 스래쉬메틀의 명장들이 사라졌다. 남아 있는 자들의 슬픔도 걷혔다. 많은 메틀 키즈들이 새로이 환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견고한 발걸음을 이어온 스래쉬메틀 그룹 테스타먼트가 새로운 앨범을 내놓으며, 연일 필드를 강타하고 있다. 차트는 물론, 판매량에서도 압도적이다. 


글 고종석 | 사진제공 에볼루션 뮤직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