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cenary, 균형잡힌 헤비메틀의 진군



빼어난 작곡력과 두드러지게 귀에 박히는 보컬의 라인, 그리고 기타의 날선 질감과 리프의 정교한 결합을 이룬 머서너리의 신보는 듣는 순간 헤어 나오지 못 할 마력을 지니고 있다.


글 고종석 | 사진제공 Dope Entertainment


어둠의 끝에 담겨진 안착된 음의 골격

깔끔하다. 정갈하다. 기본적인 골격이 매우 건실하다. 여기에 각 파트의 연주가 빈틈없이 잘 조율되어 흐른다. 덴마크의 위대한 저력으로 승화되고 있는 머서너리(Mercenary)가 또 다른 명반 [Through Our Darkest Days]와 함께 돌아왔다. 이번 앨범의 가장 큰 정점이라면, 역시 화려한 멜로디와 화려한 리프의 조화라 할 수 있다. 질주하듯 맹렬하게 쏟아내는 각 포지션의 강렬한 맹폭은 보너스라 할만큼 많은 장점이 담겨진 앨범이 바로 본작이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