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rn Of Osiris, 간명한 멜로디, 윤곽 분명한 익스트림 사운드

MONTHLY ISSUE/SEPTEMBER 2013



[Tomorrow We Die Alive]는 전체적으로 멜로디, 즉 건반과 솔로잉을 묘를 잘 살린 작품이라는 총평을 전할 수 있겠다. 곡의 시그니처인 리프의 분위기와 요체를 선명하게 구현해낼 수 있는 솔로잉의 존재는 곡의 짜임새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


새로운 밴드가 소개될 때마다 그 해당 스타일이나 장르의 담론은 미래를 가리키곤 한다. 그러나 우리가 음악에 있어서 경험할 수 있는 것은 현재 끝없이 거듭되는 태어남 이상일 수 없지 않을까. 본 오브 오시리스의 2013년 새 앨범 [Tomorrow We Die Alive]에 부치는 감상이다.


글 한명륜 | 사진제공 Dope Entertainment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