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ekdoten, 8년 만에 다시 만나는 킹 크림슨의 적자

MONTHLY ISSUE/ISSUE NO. 26



1990년대, 흩어져 가는 프로그레시브락 매니아들을 다시 모이게 만드는 구심점이 됐던 아넥도텐이 새 앨범을 발표했다. 스티븐 윌슨의 [Hand. Cannot. Erase]와 함께 올해 반드시 체크해야할 묵직한 아이템이다.


글 송명하 | 사진제공 Ales Music


1990년대 초반, 프로그레시브락 팬들은 술렁였다. 킹 크림슨(King Crimson)이 명반 [Red](1974)를 발표한 후 실질적인 해산으로 돌입했을 때 로버트 프립(Robert Fripp)이 해산 이유로 밝혔던 “외부 환경 변화와 내적 영감(inspiration)의 고갈”은 당시 밴드가 처해있던 상황을 넘어 프로그레시브락 씬에 대한 종언 선언과도 다름 없었다. 활동하던 밴드가 모두 해산한 건 아니었지만, 그들의 음악에서 ‘진보’라는 사전적 의미는 퇴색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