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nswer, Welcome To The Little Hell

MONTHLY ISSUE/ISSUE NO. 26



북 아일랜드 출신의 블루스/하드락 밴드 앤서의 다섯 번째 정규 앨범. 노련미를 바탕으로 더욱 촘촘해지고 끈적끈적해진 사운드가 주목받던 신예에서 베테랑 하드락 밴드로의 훌륭한 변신을 보여주고 있다. 


글 ShuhA 


밀레니엄의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던 2000년에 결성되어 그로부터 6년 뒤, 레드 제플린(Led Zeppelin)의 재림이라 불리며 이제 막 앨범을 발매한 밴드로는 믿기 어려운 완성도의 데뷔앨범 [Rise]를 발표한 밴드 앤서(The Answer)는 같은 시기 지금은 사라진 음반 유통사 네센을 통해 한국에도 정식 라이선스 발매되어 인천의 펜타포트락페스티벌에 참여하기도 했다. 당시 공연을 감상했던 이들의 기억에 의하면 전성기 레드 제플린의 라이브를 현장에서 즐기진 못했지만, 그 레드 제플린이 오늘날 이곳에 부활한다면 아마도 그 모습은 앤서와 닮아있을 것이라 확신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