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cest, 내한공연을 갖는 네주(Neige)의 프로젝트

MONTHLY ISSUE/OCTOBER 2012




‘영혼의 여행’이라는 앨범 타이틀에 걸맞게 이번 앨범은 어둡고 슬프고 무거운 영혼의 모습을 다양하게 보여주려는 시도를 한 듯, 완벽한 사운드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그동안 알세의 사운드를 규정했던 블랙메틀적인 요소와 섬세하게 정리된 노이즈를 선사하는 슈게이징 사운드, 그리고 마지 오래 전 민속음악을 듣는 듯한 포크 사운드까지 담아놓고 있다.


어떤 아티스트 또는 밴드는 ‘가끔’ 서로 어울리지 않는 극단의 음악을 조화시켜가며 자신의 특별한 음악을 꾸준히 유지해간다. 솔로라면 확장성이 훨씬 유연해 쉽게 여러 음악을 시도해볼 수 있지만, 밴드는 극단에 존재하는 두 가지 음악 장르를 하나로 융합하기가 쉽지 않다. 게다가 새로운 음악을 시도했지만 팬들이 ‘변절자’ 낙인을 찍어버리면 그동안 쌓아온 명성마저 단번에 날려버릴 수도 있다. (그 반대로 새로운 팬들이 기존 팬의 수를 압도하게 되면 변절의 혜택을 톡톡히 누릴 수 있다. 도박을 해볼 필요는 있지만, 이기는 게임이 될 확률은 무척 낮다.)


글 한경석 | 사진제공 도프 엔터테인먼트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