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 Jovi, 변함없는 아메리칸락의 수호자, 30년 경력의 여유로 채워진 12번째 정규작

MONTHLY ISSUE/MARCH 2013




음악은 아레나락 성향의 경쾌한 트랙들부터 컨트리-포크-하트랜드 락 트랙에 이르기까지 다분히 ‘아메리칸락의 정서’로 도배되어있다. 또한 그들이 보여주는 사운드는 2000년대부터 그들이 정규 앨범에서 소화했던 스타일을 고스란히 연장하고 있다. 그리고 메시지 면에서는 제목에서 언급한 그대로 평범한 미국인들의 ‘오늘’을 대변해 이야기 하는 것에 많은 부분을 할애하고 있다.


본 조비가 데뷔 앨범 [Bon Jovi]를 발표한 것이 1984년이니, 정식 데뷔한 1983년을 기준으로 한다면 이제 그들의 음악계 경력도 30년이 다 되었다. 물론 롤링 스톤스(The Rolling Stones)가 반세기를 넘어도 아직 변함없이 활동하고 있는 현실에서 한 밴드가 특별한 멤버 교체도 없이 30년에 가까운 세월을 큰 부침 없이 활동했다는 것이 해외 락 씬에서는 그리 엄청난 일이 아닐 수도 있다(물론 한국에 이런 밴드가 있다면 벌써 ‘전설’이란 호칭을 받는다). 그러나 본 조비라는 밴드가 1980년대에 등장했던 다른 락 밴드들과 갖는 가장 큰 차이점은 한 번도 그들이 메이저 락 씬의 수위권에서 밀려나지 않고 그 오랜 세월을 견뎠다는 것이다. 물론 30년이라는 시간동안 그들보다 더 훌륭한 앨범과 음악들로 락 팬들을 감동시킨 아티스트들과 밴드들은 부지기수이겠으나, 이렇게 오랜 기간 특별한 큰 침체기 없이 항상 꾸준한 수준의 음악으로 세계적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밴드는 그리 흔치 않다. 


글 김성환 | 사진제공 Universal Music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