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nibal Corpse, 죽음, 그 다음 단계를 보여주기 시작한

MONTHLY ISSUE/JULY 2014



2012년 내한 공연 당시 카니발 콥스의 무대를 아직도 기억하고, 회자하는 이들을 가끔 마주한다. 카니발 콥스의 음악에 의해 난도질당했던 그 날 공연장에서 한 관객이 쏟아내던 탄성은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된다. “죽여라, 죽여.” 데뷔 앨범 [Eaten Back To Life] 이후 24년만에 통산 13집 앨범을 발표한 카니발 콥스의 음악을 소개한다. 


글 고종석 | 사진제공 Dope Entertainment


카니발 콥스의 가공할 음악

원 비트 드럼 사운드의 최강자, 그리고 가공할 사운드와 절체절명에 이른 듯 쏟아내는 궁흉극악의 보컬. 그 어느 극악무도한 행위와 음악도 쉽게 이름을 내걸지 못할 인지도와 연주력까지 지닌 이들. 누적 판매량 100만 장을 넘긴 최초의 데쓰메틀 그룹으로 전 세계적으로 130만 장, 국내에서만 5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는 그룹. 또한 1996년 5집 [Vile] 앨범을 통해 데쓰메틀 밴드로는 최초로 빌보드 차트에 진입했던 그룹이 바로 카니발 콥스(Cannibal Corpse)다. 지난 2012년 발매된 12집 앨범 [Torture]는 빌보드 차트 38위에 진입함으로써, 이들의 인지도가 아직도 확고부동함을 보여줬다. 그리고 2002년 부산국제락페스티벌에 깜짝 출연해서 당시 무대 주변을 초토화시켰던 카니발 콥스에 대한 음악적 확증은 2012년 10월 내한 공연에서 여지없이 재확인되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