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reeze, 밴드 결성 10년을 기념하는 세 번째 정규앨범을 발표

MONTHLY ISSUE/OCTOBER 2013



브리즈가 정규 3집 음반을 발표했다. 두 번째 음반이 발표된 지 9년만이고, 밴드가 결성된 지 1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 역시 가지고 있다. ‘Alive’라는 음반의 타이틀은 브리즈가 건재함을 알리는 밴드의 의지로 들린다.


글 송명하 | 사진제공 Rolling Cultureone


브리즈는 그 출발부터 다른 밴드들과 움직임이 좀 달랐다. 일찌감치 기획사에 발탁되어 활동무대가 동시기에 활동하던 소위 ‘인디’밴드들과 많은 차이가 있었으며, 어쨌거나 그 움직임이 피동적이라는 점은 주변 밴드들과 브리즈가 가장 커다랗게 구분되는 벽과도 같았다. 그런 브리즈가 두 번째 음반이 발표된 지 9년 만에 새로운 음반 [Alive]를 발표했다. 9년이라는 시간은 밴드에게 있어서 내적이나 외적인 부분 모두에서 많은 변모를 가져오도록 만들었다. 물론 그 변모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 바로 ‘능동적’ 브리즈로 바뀐 점이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