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ger, 팝메틀 시대의 영예와 설움을 딛고, 2010년대에도 대중성과 테크닉을 하드락/메틀 속에 담는 장인들

MONTHLY ISSUE/MARCH 2014



미국 헤비메틀 씬과 미국 MTV는 1990년대 초반까지는 매우 훌륭한 밀월관계를 유지했지만, 시애틀 그런지의 대두와 함께 1980년대 말기 대중의 인기를 휩쓸던 팝 메틀 사운드는 어느덧 MTV의 외면을 받았다. 


글 김성환 | 사진제공 Evolution Music


심지어 AC/DC와 메탈리카의 티셔츠를 입고 키득댔던 당대의 MTV의 인기 애니 캐릭터인 비비스 앤 버트헤드(Beavis & Butthead)에게도 조롱받는 신세가 되었다. 특히 꽤 테크니컬한 연주를 보여주었음에도 대중지향적 멜로디를 선보였던 밴드 윙어(Winger)는 이 만화 속에서 대놓고 조롱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리더인 킵 윙어(Kip Winger)가 MTV에 자신을 조롱 대상으로 삼지 못하게 하겠다고 말했다는 소문을 들은 애니메이션 제작자 마이크 저지(Mike Judge)가 분노해 아예 대놓고 그들을 조롱의 대상으로 삼았다는 소문이 있었다. 훗날 2000년대의 인터뷰에서 양측은 서로 이 사실을 부인했지만).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