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경호, 예술보다 긴 여행, 삶 [This Journey Of Mine]

MONTHLY ISSUE/ISSUE NO. 27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는 말은 오만하다. 무한히 확장하는 시간을 인간을 따라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그저 인간의 예술이 할 수 있는 일은 그 시간 속에서 건진 기억을 정리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글 한명륜


기타리스트 방경호의 입국 소식을 들은 것은 여름이었다. 지난 2014년 11월에 미국으로 떠났으니 반 년 남짓 된 시간 만에 잠시 한국에 들어온 것이라고 했다. 그가 만들어 놓은 데모곡들을 먼저 들을 기회가 있었다. [This Journey Of Mine]의 드럼 녹음을 위해서였다.

사실 그 전인 4월 중순 무렵, 그가 만든 곡들의 데모를 들어볼 기회가 있었다. 이미 그 당시에 제목은 다 나와 있었던 만큼, 곡의 제목이 지향하는 주제와 정서가 명료했다. 전체적으로 팻 메쓰니(Pat Metheny)의 영향이 강하게 느껴지는 인스트루멘틀이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