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HA, 시원스런 사운드의 중고참 신인 밴드

MONTHLY ISSUE/ISSUE NO. 27



글 송명하


타이틀과 마찬가지로 드라이브감 넘치는 싱글 ‘Drive!’을 발표한 요하(YOHA)는 신인 아닌 신인 밴드다. 보컬을 맡고 있는 정단이 부활에서 활동했던 건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고 부활을 탈퇴한 후에도 꾸준하게 솔로로서의 길을 걸어왔다. 기타리스트 엄기호 역시 음반 경력은 없지만 꾸준하게 자신의 음악세계를 구축해왔다. 나중에 자신이 만들어 놓은 리프에 멜로디와 보컬을 얹어줄 누군가가 나오길 기다리며 차곡차곡 그 결과물을 쌓아왔다는 얘기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