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ster Magnet, 진짜 올드보이로 돌아온 컬트

MONTHLY ISSUE/OCTOBER 2013



현재보다 앞선 특정 시대의 사조와 연관된 스타일의 음악은, 시간이 흐름에 따라 내적으로나 외적으로나 다소 복잡하면서도 흥미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예컨대 이런 거다. 인간이 빛보다 빨리 여행할 수 있게 돼 누군가의 과거를 만난다거나 반대로, 그 모습대로 누군가의 미래에 있는다거나. 몬스터 마그넷의 새 앨범 [Last Patrol]에 부치는 단상이다.


글 한명륜 | 사진제공 Napalm Records


낡은 라디오에서 찌그러져 나오는 듯한 퍼즈 사운드의 기타, 특별한 창법이나 멜로디를 구사하기보다 가감 없이 소리지르는 듯한 창법, 한 음의 새김 폭이 깊은 리듬 파트. 별로 큰 장식이 없다. 단지 기타 리프에 걸린 페이저(phaser) 이펙트와 중간중간 솔로잉에 들어가는 ‘꿀꿀’대는 와 페달의 사운드만이 장식이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