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hained, 눅진한 밴드, 묵직한 앨범.

MONTHLY ISSUE/JUNE 2014




오래 활동을 했다는 것이 반드시 좋은 음악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때론 공들인 시간에 비해 너무나 허접한 결과물로 마무리 되는 경우를 만난다. 14년의 활동 끝에 첫 번째 정규 앨범을 내놨다면 박수를 치기 전에 일말의 두려움부터 생긴다. 


글 조일동 | 사진제공 Rock Mania


그래서 밴드는 시계 소리를 첫 곡 ‘Lucid Dream’의 인트로에 집어넣은 모양이다. 이 노래는 첫 정규 앨범을 여는 첫 노래라는 역사적 의미 외에도 언체인드(Unchained)의 미래를 조망하는 트랙이며, 밴드 스스로의 다짐과도 같은 곡이다. 언체인드는 2000년대 초반부터 부산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앨리스 인 체인스(Alice In Chains)를 연상시키는 연주로 점차 인지도를 높여갔으나 2005년 인상적인 EP [Push Me]만 남기곤 또 다시 로컬 무대로 침잠한 바 있다. 동료, 선후배들이 모두 서울로, 서울로 향하는 와중에도 끝끝내 부산 무대를 지켰던 밴드, 언체인드. 그러나 앨범작업이 미뤄지면서 부산 밖에선 소식조차 알 수 없는 밴드가 되어갔다.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에게 밴드가 할 수 있는 최선은 단단한 음악적 성취를 들려주는 길 뿐이다. 마침내 언체인드는 정규 앨범 [가시]로 14년의 의미를 묵직하게 증명해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