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NTHLY ISSUE

Richie Sambora, 본 조비의 기타리스트이기 이전에 훌륭한 싱어송라이터, 그의 14년 만의 새 앨범 1986년, 본 조비(Bon Jovi)가 ‘You Give Love A Bad Name’과 앨범 [Slippery When Wet]으로 1980년대에 데뷔한 하드락 계열 밴드 가운데 최초로 빌보드 양대 차트를 석권했을 때, 팝 팬들의 눈에 기타리스트 리치 샘보라는 ‘공인 꽃미남’ 보컬리스트 존 본 조비(Jon Bon Jovi)에 대비되는 살짝 야성적이지만 시원한 외모로 존에 버금가는 여성 팬들의 인기를 모았다. 하지만 그에 비해 그가 음악적으로 어떤 기타리스트인가에 대한 조명은 그 당시에는 별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1980년대를 수놓은 그 화려한 테크니션들에 비해 그의 연주는 소위 ‘멋’은 있었지만 특별함은 없다고 느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대체로 그를 존의 뒤에서 ‘No.2 Man’처럼 보는 .. 더보기
Heart, 회춘(回春)을 넘은 제2의 전성기 선포 프로듀서 벤 밍크는 이번에도 앨범의 완성도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든든한 작곡 파트너로서뿐만 아니라 키보드와 현악 세션, 다양한 전통 악기의 운용을 통해 현대적인 감각의 신축성 있는 하드락 사운드를 완성해내고 있다. 그 결과, 앤-낸시 윌슨 자매의 영원한 멘토인 레드 제플린에 대한 이상향은 결코 시대착오적이지 않은 세련된 스타일로 빛을 발한다. 아직까지 많은 이들은 ‘Alone’과 ‘What About Love’, ‘These Dreams’와 같은 서정적인 락 발라드에 많은 기억을 의존하고 있겠지만, 하트의 음악적 본령은 레드 제플린(Led Zeppelin)의 여성 버전을 지향한 강렬한 하드락이었다. 지난 2010년에 오랜 공백을 깨고 선보인 [Red Velvet Car]는 그러한 밴드 초기 하드락.. 더보기
Newk, Watch Out! 5th Newklear Launched Detected! 그동안 앨범에서 보여주었던 음악의 모습에 다소 변화를 주고 싶었다. 아반타시아(Avantasia)의 음악을 보고 들으며, 그들과 같은 음악적 시도를 해 보려고 했다. 이번에 참여한 뮤지션들은 이미 오랜 시간동안 인간적이나 음악적으로 교류를 해 왔던 뮤지션들로, 이들과 함께 음악을 만들었다. 결과적으로 음악적 다양성과 질적인 면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 정통파 헤비메틀 밴드 뉴크가, 화려한 게스트들과 다섯 번째 정규앨범을 발매했다. 음반의 발매에 맞춰 밴드의 리더 최동섭과 나눈 인터뷰를 정리했다. 인터뷰, 정리 ShuhA | 사진 송명하 더보기
Au Revoir Michelle, 처연하고 아름다운, 실험적 메틀 밴드 초반에 리스너들을 집중시킬 수 있는 대중적인 요소를 생각했다. 퍼펙트 서클이나 툴과 같이 어떤 폭발력을 가진 사운드 보다는 에너지가 응축되는, 기승전결이 없는 음악에 감성이나 느낌을 전달하고 싶었다. 드라마틱 아방가르드메틀 밴드를 표방하는 오르부아 미셸, 첫 번째 EP를 발매했다. 음반의 발매에 맞춰 보컬을 맡은 메이지(Mazy)와 나눈 인터뷰를 정리했다. 인터뷰, 정리 ShuhA | 사진 이민정 더보기
Monkey BeaTz, 락+힙합+덥스텝+α=? 닥터코어911의 랩퍼 지루(G-ru)가 새로운 밴드 몽키비츠(Monkey BeaTz)를 결성, 정규 1집 [Here Comes]를 발표했다. 2012 지산밸리락페스티벌을 통해 첫 선을 보인 몽키비츠는 10년 이상의 연주 경력을 지닌 다섯 명의 실력파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은 각자의 밴드에서 보여 주었던 락(메틀)과 힙합을 바탕으로 최근 해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일렉트로닉 계열의 덥스텝(Dubstep)를 가미해 락계를 향한 새로운 도전장을 던졌다. 인터뷰, 정리 성시권 | 사진제공 루디 컴퍼니 더보기
As I Lay Dying, 메틀 음악이 들려줄 수 있는 장엄하고 파워풀한 매력을 한껏 살린 앨범 음악적인 성향에 있어서 멤버 전원의 영향을 고루 느낄 수 있는 작품으로, 더 장대한 음악 스타일을 의식했다고 볼 수 있다. 기본적으로 스래쉬메틀의 영향이 느껴지는 가운데 메틀 라이브에 적합한 곡들로 선곡했음을 알 수 있다. 격렬하지만 드라마틱하며, 때로는 어두운 면도 느껴지는 앨범이다. 메틀코어라는 말이 진부해져버린 최근의 헤비락 트렌드 속에서도 애즈 아이 레이 다잉은 여전히 그 씬의 젊은 제왕이자 대중적으로나 음악적으로(여전히 그들은 언더그라운드적인 광폭함을 추구하지만) 아메리칸 익스트림메틀을 대표하는 밴드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메틀코어 무브먼트가 미국 언더그라운드 헤비락 씬에서 자리를 잡아가던 시기에 갑작스럽게 데뷔를 완수한 애즈 아이 레이 다잉은 강력하고 밀도 높은 연주를 무기로 스래쉬메틀과 예테.. 더보기
Wintersun, 제작 개시 6년 만에 공개되는 핀란드 심포닉 메틀의 진수, 그 첫 번째 파트 핀란드 출신의 헤비메틀 밴드 윈터썬(Wintersun)은 2003년 처음 결성되었다. 1990년대부터 현재까지 고국을 대표하는 포크메틀 밴드로 활약 중인 엔시페룸(Ensiferum)의 초대 보컬리스트이자 기타리스트로 1996년 데뷔해 처음 메틀씬에서 주목받은 야리 멘파(Jari Maenpaa)가 2003년 자신의 사이드 프로젝트인 윈터선을 결성한 이유는 “우주에 부유하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음악을 만들기 위해”였다고 한다. 데쓰메틀과 심포닉메틀, 그리고 포크적 정서가 공존하는 밴드의 사운드는 밴드의 이름과도 잘 맞아떨어진다. ‘겨울’은 핀란드의 우수와 북유럽의 주술적 이미지를 상징하고, ‘태양’은 우주와 별들을 상징하기에 ‘어두움과 화려함’이 공존하는 그들의 사운드에는 더할 나위 없이 적.. 더보기
Night Ranger, 1980년대 하드락의 생존자, 어쿠스틱 라이브 앨범으로 돌아온 2012년 흥미로운 것은 마지막 트랙으로 이글스의 멤버 돈 헨리의 1985년 히트곡 ‘The Boys of Summer’를 커버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말 그들이 캘리포니아 락의 뿌리를 여전히 지키고 있음을 증명하는 하나의 징표로 봐도 무방할 것 같다. 돌이켜보면 다른 1980년대의 대표적인 하드락/헤비메틀 밴드에 비해서 나이트 레인저의 한국 내에서의 지지도는 솔직히 당대에도 그리 열광적이진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 이들은 미국 내에서는 1980년대에 발표했던 3장의 앨범이 플래티넘, 또는 골드 레코드를 기록했고, 우리와 여전히 가깝고도 먼 일본 땅에서는 1990년대는 물론 현재에도 지속적인 팬 층을 갖고 있는 밴드다. 그러나 한국에선 클래식락 팬들에게도 겨우 1984년에 발표된 락발라드 ‘Sister Chris.. 더보기
Queensryche, 황제에서 빛 좋은 넝마장수로 퀸스라이크(Queensryche) 분열은 크리스 드가모(Chris DeGarmo)의 탈퇴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이 지배적인 의견이다. 그가 떠나면서 제프 테이트(Geoff Tate)가 그룹 주도권을 쥐게 되고, 다른 멤버들은 그것을 방어하기에 급급한 상황이 만들어 졌다. 거기에 제프 테이트의 아내 수잔 테이트(Susan Tate)가 그룹 매니지먼트를 맡으며 무게의 추는 더욱 더 한쪽으로 기울어지게 되었다. 제프 테이트와 멤버들 사이의 팽팽한 긴장감은 [Operation: Mindcrime Ⅱ]의 날림 제작, 금전 문제, 저작권 문제 등이 더해지면서 폭발 일보직전으로 치닫고 이후 수잔 테이트의 해고가 도화선이 되어, 2012년 4월 14일 공연에서 생긴 불미한 사건 끝에 퀸스라이크는 두 쪽이 나게 된다(이 4.. 더보기
The Darkness, 재결성 후 발매하는 7년만의 멋진 컴백 앨범 결코 오버함이 없이 가려운 곳만 딱 짚어서 긁어주는 댄 호킨스의 기타와 적재적소에 그 우월한 팔세토 창법을 구사하는 저스틴 호킨스의 보컬은 여전히 찰떡궁합을 과시한다. 2003년에 혜성같이 등장한 다크니스(The Darkness)의 열풍은 그야말로 대단했다. 특히 본국인 영국에서의 반응은 거의 광란의 수준이었다. 이유는 분명했다. 당시 대부분의 영국 밴드들은 오아시스(Oasis) 혹은 라디오헤드(Radiohead)의 워너비들로만 넘쳐났다. 다크니스는 영리하게 그 틈새를 공략했고, 미국에 오래 전에 주도권을 빼앗긴 정통 하드락을 원석으로 세련된 가공을 더한 21세기의 브리티시 하드락을 주창했다. 퀸(Queen)의 프레디 머큐리를 연상시키는 저스틴 호킨스의 탁월한 팔세토 창법은 마지막 신의 한 수였다. 그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