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NTHLY ISSUE

De La Cruz, 디지털 레코딩으로 탄생한 80년대로의 향수 데라 크루즈의 첫 앨범은 80년대 하드락과 슬리즈 메탈의 요소를 모두 버무린 만물상이다. 다만 약간은 무작위로 담겨 있어 다소 혼란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다. 이 부분은 차후에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부여하는 과정을 통해 자신만의 색깔을 더 입혀야 할 것이다. ‘Back To The 80's’같은 진부하고도 촌스런 제목의 곡으로 향수를 한가득 안겨주었던 호주 출신의 데라 크루즈(De La Cruz)가 첫 풀렝쓰 앨범을 발표했다. [Street Level]은 온통 80년대의 소스로 데코레이션된 진수성찬과도 같은 작품이다. 글 조형규 | 사진제공 Evolution Music 더보기
Extremely Rotten, 사납고 거친 질주, 그리고 쾌감 이들의 음악을 글로 표현한다는 것은 힘든 일이다. 멜로디라고는 찾아볼 수 없고, 처음부터 끝까지 쉬는 시간은 어불성설이며, 보컬은 단 한마디도 알아들 수 없기 때문이다. 미국 플로리다 출신 브루털 데쓰메틀(Brutal Death Metal) 그룹 익스트림리 로튼(Extremely Rotten)의 데뷔앨범 [Grotesque Acts Of Humanity], 여기에는 난폭이 일상이고 광포가 다반사며 쾌감이 난무한다. 글 홍재억 | 사진제공 Show No Mercy Records 더보기
David Bowie, 변신의 왕자에서 진화의 황제로 등극 나이 70을 바라보며 깜짝 공개된 이 신작을 두고 데이빗 보위의 그 어떤 시절에 갖다놓아도 모자라거나 뒤지지 않는 내용을 과시한다. 과감하게 “데이빗 보위의 가장 훌륭한 앨범”이라 평가한다 해도 헛소리라 비난받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고 상당한 동조자들이 더해질 것 같다는 생각이기도 하다. 마크 볼란(Marc Bolan)과 더불어 글램락의 아이콘으로도 지목되어온 락계의 거장 데이빗 보위(David Bowie)는 50년에 이르는 활동기간 동안 끊임없는 음악적 변화와 함께 스스로의 변신도 완벽하게 이끌어온 인물이다. 이제 70을 바라보는 나이의 그가 무려 10년 만에, 의례적인 수준이 아닌 대중음악계가 놀라고 칭송할 만한 걸작을 내놓으며 상업적 성과는 물론이고 그의 새 음악들은 다시 화제의 중심에 우뚝 서 있다.. 더보기
Jimi Hendrix, 헨드릭스, 락의 미래는 오래되었으나 헨드릭스 연주의 근본은 긴장감의 구현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락 기타 솔로이스트가 반드시 마스터해야 할 기본적인 주법인 벤딩과 트릴에 가까운 해머링-풀링의 조합을 통한 반복프레이즈는 헨드릭스에 의해 완성되고 그 끝난 주법이다. “누구와도 잼(Jam)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은 없다. 단 한 사람 지미 헨드릭스만 예외로 하고.” 오만함의 대명사였던 잉베이 맘스틴(Yngwie Malmsteen)이 ‘잘 나가던’ 시절 한 인터뷰에서 언급한 내용이다. 과연 그는 헨드릭스의 새 [People, Hell And Angels]를 듣고 무슨 생각을 할까. 글 한명륜 | 사진제공 Sony Music 더보기
Eric Clapton, 사랑스러운 영감님, 예약은 필수 사실 인간의 성대야말로 나이를 피해 갈 수 없다. 천하의 보컬이라 불렸던 고 로니 제임스 디오도 60대에 들어서자 고음역대에서 확연히 성량이 떨어졌다. 그러나 클랩튼은 이러한 자신의 변화를 레코딩을 통해 감추려 하지 않고 오히려 적극적으로 드러낸다. 뮤지션도 사람이다. 나이를 먹는다. 기대수명 100세 시대라지만 70대가 가까운 생물학적 나이는 분명 인간의 신체에 있어 어떤 하나의 제약일 수 있다. 그것을 멋지게 포용해 자신의 장점으로 만들어내는 것, 아티스트에게 주어진 의무이자 특권 아닐까. 글 한명륜 | 사진제공 Universal Music 더보기
Matenrou Opera, 단순히 ‘연주 잘하는 비주얼계 락밴드’를 넘어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 인디즈에서 활동할 당시보다 옅어진 화장의 두께만큼 사운드의 레이어는 한층 두터워졌고, 안지의 기타와 아야메의 키보드가 빚어내는 절묘한 유니즌 플레이는 전작에 비해 더욱 치밀하게 전개된다. 특히 기존 스트링 사운드에 큰 비중을 두었던 키보드 연주는 아날로그 악기가 만들어내는 거친 질감까지를 포용하며 거침없이 질주한다. 2011년 10월, 대전의 빅필드락페스티벌에서 공연을 펼친 바 있는 마텐로오페라(摩天楼オペラ)의 새로운 음반이 발매됐다. 인디즈에서 메이저 레이블로 이적한 후 발표하는 공식 두 번째 정규 음반이다. 글 송명하 | 사진제공 Dope Entertainment 더보기
Honey Guitar Friends, 대한민국 기타 연주의 새로운 기폭 음악의 흐름은 인생의 호흡보다 훨씬 길고 깊다. 빠져들고, 연구하고, 직접 연주를 하는 가운데 삶이 마감된다 해도 음악의 박동은 맥을 이어 계속 된다. 각기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와 최선의 길을 걷고 있는 세 명의 정상급 기타리스트들이 함께 하는 무대가 준비중이다. 봄날 기운 그득했던 3월의 어느 날 진행된 그들과의 만남은 ‘호흡에 의한 음악의 흐름’을 들려 준 뜻 깊은 시간이었다. 글 고종석 | 사진 이민정 정통 블루스를 지향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기타리스트 김목경(김목경 밴드)과 락의 기운에 풍성한 감성과 감각의 유연성을 덧씌운 명 기타리스트 유병열(바스켓 노트), 그리고 크로스오버를 넘어선 하이브리드 기타의 선두 주자로 각광을 받고 있는 백이제(래드 플라이)가 함께 무대에 오른다. 각기 장르와 테크닉 .. 더보기
Zero-G, ‘메틀 화신’의 복귀는 ‘메틀 키드’를 위한 회귀의 시작 지난 세월 내 자신이 살아 온 길은 무대에서 토해낼 수 있는 에너지보다 많은 현실과 이상, 그리고 그 사이를 교차하는 아픔의 연속이었다. 하루도 빠짐없이 가슴 속에 깊이 품었던 음악과 무대, 무수한 시간이 흐른 뒤 관객 앞에 다시 설 수 있게 되었다는 것. 그 사실은 내게 사춘기 시절 세상을 바라보던 경외감 이상의 흥분이었다. 그리고 무대에 올라선 나는 알 수 없는 처연함 속에서 나와 제로-지의 모든 에너지를 함께하는 관객들과 나눌 수 있었다. 지난 ‘송설 X 파고다’ 공연은 한국 헤비메틀의 새로운 기류를 형성했으며, 이전까지 여러 분모로 나뉘어 흘러오던 여러 그룹들의 집결과 결의를 다지는 계기까지 마련했다. 그 날 무대의 가장 큰 휘몰이는 22년 만에 김병삼을 중심으로 다시 무대에 선 제로-지(Zero.. 더보기
Midnight Smokin' Drive, 짜릿한 일탈의 질주, 그 쿨한 마력의 밴드 음악을 통해서 우리가 음악을 만들던 그 느낌 그대로 청자에게 전달되었으면 한다. 아직 우리의 음악을 모르는 분들은 앨범보다 라이브에서 우리의 진짜 실력을 확인할 수 있으니, 꼭 공연에서 같이 즐겼으면 좋겠다. 보컬 멜로디의 여백이 인상적인 넘버 ‘Moonrise Blues’가 담긴 싱글 발매 이후 새로운 앨범을 작업 중인 개러지/펑크 계열의 밴드 미드나잇 스모킹 드라이브를 만나 나눈 인터뷰를 정리했다. 인터뷰, 정리 ShuhA | 사진 이민정 더보기
Stratovarius, 진정한 천재성이 빛을 발하는 감동의 신작! 모든 곡의 멜로디가 상당히 강렬하면서도 편안하게 다가온다. 편하게 다가온다는 말은 그것이가 약하다는 것이 아니라 화려하고 강력하지만 정교하고 철저한 음악적 구성과 치밀한 계산이 병행되어 녹아 있다는 의미이다. 그리 길지 않은 삶을 살아온 필자지만, 인생에서 아름다운 헤어짐을 만드는 것이 참으로 어렵다는 생각을 종종하게 된다. 사랑해서 헤어진다는 말은 진정 옛날 노래 가사에나 있을법한 일인가 싶을 정도로 아름다운 마무리를 한다는 것은 정말 힘든 경우가 많다. 뜨거운 사랑으로 맺어진 남녀 관계도 그렇지만, 목표를 상실하고 나아갈 방향을 잃은 만남의 끝은 풍랑에 쓰러져가는 선박처럼 비참하다. 글 석영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