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B ONLY CONTENTS

강원락페스티벌 출연 뮤지션 소개 (2) 8월 17일 라인업 강원락페스티벌 출연 뮤지션 소개, 그 두번째로 8월17일 라인업입니다. 글 파라노이드 편집부 | 사진제공 강원락페스티벌 조직위원회 하늘내림 스테이지 엔드 디즈 데이즈2013년 부산에서 결성된 엔드 디즈 데이스(End These Days)는 5인조로 국내 뮤지션 4명과 1명의 호주인으로 구성되어 출발했다. 2015년 부산록페에서 엄청난 무대를 선사했던 엔드 디즈 데이스는 이듬 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Mosh Music Festival’을 통해 국제무대에 데뷔했다. 여러 싱글과 스플릿 앨범에 참여하면서 수차례에 걸쳐서 전국 투어를 벌여 나왔던 이들은 2017년에 첫 정규 앨범 [Ambivalence]를 내놓으며 한국대중음악상에서 ‘베스트 메탈 하드코어 앨범’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다. 서정적인 요소를 코.. 더보기
강원락페스티벌 출연 뮤지션 소개 (1) 8월 16일 라인업 올해 처음 개최되는 강원락페스티벌을 기다리는 독자분들의 예습(!)을 돕기 위해, 출연진들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드립니다. 고출력의 두근그리는 록 사운드를 영접할 준비... 되셨나요? 글 파라노이드 편집부 | 사진제공 강원락페스티벌 조직위원회 하늘내림 스테이지 아스테리즘후쿠오카, 사가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평균나이 18세의 3인조 인스트루먼틀 헤비메탈 밴드 아스테리즘(Asterism)은 10세 무렵 라우드니스의 라이브에서 아키라 타카사키의 기타 연주를 보고 충격을 받아 기타를 시작한 하루카(HAL-CA)와 코지 파웰의 영향을 받은 형 미오(MIO)와 미스터 빅의 빌리 시언의 영향을 받은 미유(MIYU) 형제로 구성되었다. 2014년 야마하 그룹 주최의 음악콘테스트에서 만난 세 사람은 아스터리즘을 결성, 20.. 더보기
[파라노이드 시점] 전주얼티밋뮤직페스티벌 2019를 기대하며 (2) 앞선 기사에서도 언급되었지만 전주 얼티밋 뮤직 페스티벌(이하 JUMF)의 가장 큰 매력은 특별히 ‘록’이라는 단어를 앞세우지 않았고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을 아우름에도 불구하고 역설적으로 가장 풍부한 록 밴드들의 향연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해외/국내의 헤비메탈 계열 밴드들의 음악들을 라이브로 만나고 싶은 음악 팬들에게는 그 기호를 다양하게 맞춰줄 팀들이 포진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는 현재까지 공개된 3일간의 라인업 가운데 한국 음악 팬들이라면 다 아는 유명 밴드들보다는 특히 파라노이드 독자들이 관심을 기울여볼만한 강한 록/메탈 계열에 음악적 기반을 둔 아티스트들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이미 파라노이드를 지속적으로 구독해온 독자들에게는 익숙한 아티스트도 많겠지만, 마니아들을 넘어서 아.. 더보기
[파라노이드 시점] 전주얼티밋뮤직페스티벌 2019를 기대하며 (1) 2019년 전주얼티밋뮤직페스티벌(Jeonju Ultimate Music Festival 이하 JUMF). 분명 타이틀은 ‘뮤직페스티벌’이지만, 이 페스티벌을 기다리는 록 팬들의 기대는 남다를 것입니다. 지금까지 많은 록페스티벌을 통해 록 팬들은 음반을 들으며 가슴 속에만 품고 있던 록 스타들을 직접 만나고 고출력 사운드에 몸을 맡기며 흥분했습니다. 하지만 복합적인 여러 일들로 2019년 현재까지 발표된 국내 대표 록페스티벌의 라인업은 어딘지 모르게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앞서 록 팬들의 기대가 남다르다고 한 건, 그러던 중에 발표된 JUMF의 라인업이 오히려 록페스티벌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는 여타 페스티벌들에 비해 더욱 강성의 뮤지션들로 정공법을 선택했기 때문입니다. 파라노이드에서는 201.. 더보기
[파라노이드 인터뷰] 레드 소네트(Red Sonnet), 처연한 격정의 붉은 시 데뷔 싱글 ‘Rain’ 이후 메탈 업라이징, 콘텐츠 민주주의 등 다수의 공연에 이름을 올린 소위 현재 한국의 메탈씬에서 가장 ‘핫’한 밴드 중 하나인 레드 소네트를 두 번째 싱글 ‘My hero’의 발매를 앞두고 만나보았다. 인터뷰, 정리 ShuhA | 사진 송명하 만나서 반갑다. 먼저 파라노이드 독자들에게 인사 부탁한다.안녕하신가. 인생의 비극을 연주하는 밴드 레드 소네트이다. 잘 부탁한다. 레드 소네트라는 이름의 의미와 계기가 궁금하다. 2015년 6월 모 사운드 페스티벌에 참여하기 위해 결성했던 밴드가 마음이 맞아 오리지널 넘버를 만들어보자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음악성 멤버들 간의 의견차이로 몇 번의 멤버교체를 겪은 이후 현재와 같은 라인업을 갖추었다. 영향 받은 뮤지션은.상털(Bass) 마릴린 맨.. 더보기
[파라노이드 인터뷰] 주다스 프리스트(Judas Priest), “록의 시대가 끝났다거나 그런 비슷한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오는 12월 1일 오후 6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릴 내한공연을 앞두고 있는 주다스 프리스트와 나눈 사전 인터뷰를 정리했다. 인터뷰의 답변은 밴드의 창단멤버이자 베이시스트 이언 힐Ian Hill이 담당했다. 사진, 인터뷰 제공 라이브네이션코리아 - 현재 공연 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근황을 간단히 얘기해 준다면.매우 감사하게도 지금까지 투어는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 한국에서의 공연 또한 기대하고 있다. - 2008년 첫 내한 이후 2012년과 2015년까지 한국을 찾았다. 한국과 한국 팬들에 대해 어떤 인상을 가지고 있는가.지난 몇 십 년 동안 여러분의 나라가 얼마나 많이 성장했는지 놀라울 따름이다! 여러분의 에너지와 강한 의지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 오래 전 일이기는 할 텐데,.. 더보기
[파라노이드 인터뷰] 프란츠 퍼디난드(Franz Ferdinand), “이번 앨범은 강렬하고, 현대적이고, 일렉트로닉 사운드도 있고, 댄서블하고, 정말 많은 요소들이 들어간 하나의 ‘컬렉션’과도 같다.” 오는 일요일(2018년 11월 25일) 오후 6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내한공연을 앞두고 있는 프란츠 퍼디난드Franz Ferdinand와 나눈 사전 인터뷰를 정리했다. 인터뷰 답변은 건반을 맡고 있는 줄리언 코리Julian Corrie가 담당했다. 인터뷰, 사진제공 라이브네이션코리아 - 한국 그리고 한국 팬들에 대해 어떤 인상을 갖고 있는가.한국은 내가 개인적으로도 너무나도 가보고 싶었던 곳이라서 기대가 많이 된다. 현대적인 매력도 있지만 또 전통이 곳곳에 숨어있는 참 매력적인 곳 같다. 트위터 등 SNS를 통해서 한국 팬들이 새 앨범에 대한 의견과 응원 메시지들을 많이 보내주고 있다. 이번 공연을 통해 그 팬분들을 직접 만날 생각하니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 이번 공연은 올해 초 다섯 번째.. 더보기
[파라노이드 인터뷰] 밴이지(VENEZ), "꾸준하게 중국과 동남아 시장에 도전하려고 한다. 자신도 있고." 밴이지VENEZ가 시원스런 사운드로 편곡한 고전 이장희의 ‘그건 너’가 싱글로 발매됐다. 발매에 맞춰 밴드 멤버들과 싱글에 관련된 이야기를 나눠봤다. 인터뷰, 정리 송명하 - 우선 ‘그건 너’를 리메이크하게 된 경위가 궁금하다.연제준: ‘탑밴드’ 32강전을 할 때 미션곡으로 ‘가요톱텐’의 1위곡 리스트에서 곡을 선택하게 됐는데 그때 ‘마지막 승부’를 연주했다. 예상외로 반응이 좋아서 이후 리덕스 프로젝트Redux Project라는 타이틀로 새로운 프로젝트를 구상했다. 일종의 리메이크 프로젝튼데 정규앨범에 수록하는 것보다는 싱글로 발표하는 게 좋을 것 같아 이번에는 두 번째로 이장희 선배님의 ‘그건 너’를 발표하게 됐다. - ‘그건 너’는 예전에 영화 ‘세상 밖으로’에서 터보Turbo와 블랙 신드롬Blac.. 더보기
[파라노이드 인터뷰] 드림캐쳐, “만들어진 그룹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혼을 담아 열심히 하고 있으니 지켜봐주셨으면 고맙겠다.” 드림캐쳐Dreamcatcher는 한국의 아이돌계 걸 그룹들 가운데 드물게 록과 메탈 사운드를 근간에 담은 사운드를 바탕으로 활동하고 있는 팀이다. 현재까지 총 2장의 싱글과 2장의 EP를 공개한 이들은 타 아이돌계 그룹들과 차별화된 사운드와 활동 콘셉트로 본인들만의 개성을 확고하게 다져가고 있으며, 아이돌 팬들 외에도 록/메탈 팬들 가운데 이들의 활동에 주목하는 팬들이 늘고 있다. 그래서 파라노이드 매거진은 그들의 음악들과 록에 대한 관심도를 확인해보기 위해 2017년 8월 9일, 이들의 소속사인 해피페이스 엔터테이먼트 사무실에서 이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솔직하고 편안하게 인터뷰는 잘 진행되었지만, 지난 호 편집과정이 길어지면서 그룹의 활동시기와 너무 동떨어져 결국 지면에는 싣지 못했다. 시간은 많이 .. 더보기
[파라노이드 인터뷰] 버스터즈, “이번 음반에서 가장 염두에 둔 부분은 미디 사운드, 다른 장르와 융합, 리듬을 꼬거나 불협화음을 사용하는 등 여러 새로운 시도다.” TV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주목받았던 버스터리드Burstered가 버스터즈Bursters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첫 정규앨범을 발표했다. 밴드 멤버들과 만나 그간의 변화와 신보에 대한 인터뷰를 나눴다. 인터뷰, 정리 송명하 | 사진제공 Evermore Music - 가장 큰 변화는 아무래도 밴드명이 바뀐 것일 텐데, 밴드명을 바꾸게 된 이유는.버스터리드는 아무래도 ‘슈퍼스타 K’를 통해 알려지며 ‘수산업 밴드’라는 이미지가 강했다. 그런 별명이 싫은 건 아니지만, 현재는 모두 일을 그만 둔 상태고 음악에 집중하고 있다. 뮤지션으로서의 우리를 표현하고 싶어서 짧고 강렬한 이름을 택했다. ‘고스트버스터즈Ghostbursters’에 뒤지지 않는 활동을 하려고 한다(웃음). - 지난 EP에서 이번 정규앨범까지 2.. 더보기